aT, 과잉생산 양파지원 공로 인정받았다
aT, 과잉생산 양파지원 공로 인정받았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12.12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최초 한국유통대상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11일  ‘제24회 한국유통대상’에서 글로벌화·수출촉진 분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2019 한국유통대상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aT 유병렬 수출사업처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2번째 줄 우측에서 6번째)
2019 한국유통대상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aT 유병렬 수출사업처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2번째 줄 우측에서 6번째)

한국유통대상은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국내 유통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aT는 이번 유통대상에서 올해 과잉 생산된 양파의 긴급 수출지원으로 역대 최고 수출실적을 달성하고, 한국 농식품 수출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공공기관 최초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올해 양파 생산량은 1980년 이후 3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해 가격폭락으로 인한 농가의 심각한 피해가 우려되었다. 이에 따라 aT는 양파 수출촉진을 위해 ▲수출물류비 지원확대로 가격 경쟁력 강화 ▲7개국 192개 해외대형유통매장에서 한국양파주간 판촉행사 실시 ▲임시수출협의회 구성을 통한 수출 질서유지 ▲수출 신규시장 개척으로 양파수출시장 다변화 등 수출농업으로 국내 수급상황 안정을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펼친 바 있다.

 aT 이병호 사장은 “올해 경남 함양과 전남 무안에 국내 1·2호 양파 전문 생산단지를 신규 지정하는 등 양파의 지속 가능한 수출기반을 마련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가소득과 직결되는 신선농산물의 해외 수출시장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