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산업 경쟁력 위해 휴면 기술 깨운다
식품산업 경쟁력 위해 휴면 기술 깨운다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0.03.24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우수 기술 발굴해 기술이전‧사업화 단계별 지원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대학·연구소가 보유한 식품기술을 발굴해 중소 식품기업에 이전하는 등 사업화를 지원하는 ‘식품 기술거래‧이전 지원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기술이전 및 사업화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기술발굴–기술이전–사업화 연계’로 이어지는 단계별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기업 수요를 받아 대학이나 연구소가 보유한 출원 전 식품기술을 발굴해 특허출원 (상담)컨설팅, 기술이전 등 상용화를 지원하며, 강원‧전북‧충남대학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식품연구원 등 총 5개 대학‧연구소가 특허법인과 함께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유망 식품기술에 대해 중소 식품기업이 요구하는 기술의 중개‧알선 및 이전 계약을 지원하는 등 기술이전 실적, 식품 분야 전문성 등을 고려해 기술거래기관(위노베이션, 아이피온, 에스와이피, 에프엔피파트너스 등 4개)을 운영한다.

그리고 기술 이전을 받은 중소 식품기업이 사업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인허가, 기업진단, 비즈니스 모델 설계, 현장공정 상담(컨설팅) 등 사업화 상담(컨설팅)도 지원하게 된다.

특히 ‘식품 기술이전 협의체’에 신규 참여를 희망하는 7개 대학‧연구소를 포함해 협의체 참여기관을 28개에서 36개 기관으로 확대하고, 분과위원회 신설, 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협의체 활동도 다양화할 계획이다.

한편 농식품부는 지난해에도 대학·연구소, 기술거래기관, 한국특허전략개발원, 기술보증기금 등이 참여하는 ‘식품 기술이전 협의체’를 운영해 기술거래 전담기관 지정 및 기업에 대한 기술료 지원 등 총 24건의 기술이전(누적 기술료 7억800만 원)을 성사시킨 바 있다.

기술이전 주요 사례는 ▲골 질환 개선‧예방 목적의 건강기능식품 기술 이전(향후 8년간 약 380억 원 매출 예상) ▲안 질환 예방 목적의 서목태 추출물 소재 기술 이전(향후 5년간 100억 원 이상의 매출 예상) 등이다.

농식품부 김종구 식품산업정책관은 “식품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기능성 식품, 4차산업 관련 식품기술(푸드테크) 등 부가가치가 높은 신기술 개발이나 사업화가 핵심”이라며 “기술이전 활성화를 통해 중소 식품기업의 기술혁신을 촉진하고, 식품 연구개발(R&D) 투자로 선순환되는 여건이 마련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