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가 곧 기회”, 쌀 수출 확대 노린다
“위기가 곧 기회”, 쌀 수출 확대 노린다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4.20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코로나19 여파 속 쌀 수출 확대 계획 발표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세계 주요 식량 수출국들이 코로나19 여파로 보호주의를 강화하는 가운데 충남도가 쌀 수출 확대라는 승부수를 던진다.

충남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선언 이후 주요 식량 수출국들이 문을 걸어 잠그고 있다. 실제 인도, 베트남, 캄보디아 등이 쌀 수출을 줄이거나 중단했으며, 러시아도 곡물 수출금지 대열에 합류했다. 

이외에 알제리,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필리핀, 미얀마, 북마케도니아 등도 일부 먹거리 및 농산물 수출을 제한하는 조치를 내렸거나 시행할 예정이다.

이 같은 세계적 흐름과 반대로 충남도는 식량 수출국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쌀 수출을 확대해 농가 소득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이 계획에는 식량 위기 우려의 가능성이 희박하고, 자급률 또한 높아 가수요에 대한 가격 폭등 가능성이 낮을 것이라는 판단이 깔려있다.

그동안 충남 쌀 수출 실적을 보면, ▲2018년 호주, 홍콩, 네덜란드 등에 357톤(74만 3000달러) ▲2019년 호주, 말레이시아, 이라크, UAE, 홍콩 등에 343톤(89만 9000달러)을 수출했다.

올해는 3월 말 기준 호주와 네덜란드, 이라크, 두바이, 프랑스 등에 180톤(41만 3000달러)을 수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2%의 수출 실적이다.

충남도는 쌀 수출 확대를 위해 수출의 기반이 되는 RPC 시설 현대화를 위한 고품질 쌀 브랜드를 육성(2개소 79억 원)하는 동시에 벼 건조저장시설 지원(5개소 60억 원)을 강화한다. 

또한 집진시설 개보수사업(7개소 27억 원)을 실시하고, 통합 및 노후 RPC(DSC) 시설 장비 지원(21개소, 47억 원) 등도 추진키로 했다.

충남도 추욱 농림축산국장은 “충남 쌀이 수출 경쟁력을 한층 더 높여 나갈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