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친환경농산물 인증비’ 지원한다
전남, ‘친환경농산물 인증비’ 지원한다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4.2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요비용 신규 79만1000원·기존 67만3000원에 90% 지원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 이하 전남도)는 친환경 실천 농가의 경제적 부담 완화와 유기농 인증 확대, 과수·채소 중심의 품목 다양화 유도를 위해 친환경농산물 인증비 12억 원을 지원한다.

전남도에 따르면, 2㏊ 미만 신규 농가의 인증비는 수수료, 토양분석, 수질검사, 잔류농약 분석비 등을 포함 평균 79만1000원이며, 이미 인증을 받아 1년 단위로 갱신한 농가는 토양수질검사를 제외한 잔류농약 분석비 등 67만3000원이 소요된다. 이 중 90%를 전남도가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 대상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또는 민간인증기관으로부터 친환경농산물 인증을 받고 친환경농산물 의무자조금을 납부한 농가(단지)다. 신청은 친환경농산물 인증서 등을 지참해 농지 소재지 읍면동사무소에 신청하면 된다.

인증비용 신청이 접수되면 시·군은 신청 농업인의 실제 인증 여부를 해당 인증기관에 확인 후 개별 농가에 인증비용이 지급된다.

전남도 유동찬 친환경농업과장은 “친환경농업 실천과정에서 소요된 인증비를 지원해 농업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지속 가능한 친환경 농업을 확대하겠다”며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업인들도 유기농산물 시장 선점을 위해 과수·채소를 중심으로 품목을 다양화하고, 인증단계를 ‘유기농’까지 끌어올려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친환경농산물 인증서는 농업인이 인증기관에 신청서와 생산계획서, 생산량 등 영농 관련 자료를 제출하면 약 50여 일간 토양수질검사와 현장심사 등 심사과정을 거쳐 발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