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맛 결정하는 유전자 있다”
“밥맛 결정하는 유전자 있다”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0.04.2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영양’ ‘식감’ ‘맛’ 모두 챙긴 벼 생산 전망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벼 종자에서 밥맛을 결정하는 유전자가 발견돼 향후 ‘영양’ ‘식감’ ‘맛’ 모두를 챙긴 기능성 벼가 개발될 것으로 전망된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이하 농진청)은 세종대학교 진중현 교수팀과 함께 벼 종자에서 아미노산과 단백질 합성에 밀접하게 관여하는 새로운 유전자를 발견했다고 27일 밝혔다.

벼 종자의 단백질 함량은 밥맛과 관련된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쌀의 단백질 함량이 늘어나면 영양성은 증가한다. 반면 밥이 딱딱해지고, 찰기와 질감이 떨어지며, 밥이 식을 때 빨리 굳어지는 등 밥맛이 떨어진다.

이번 연구는 자포니카(japonica)와 인디카(indica)를 교배 후 유전자형서열분석(GBS)법을 사용해 단백질 함량에 관여하는 3개의 아미노산과 17개의 양적 유전자(QTL)들의 위치와 효과를 정확하게 밝혀낸 것이다.

새롭게 발견된 유전자들은 단백질과 아미노산 함량 분석을 통해 평균 281Kb 내에 위치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7번 염색체에 위치한 중요 유전자(qAAC7.1)의 단백질 생합성 기능을 구명하고 유전자 위치를 확정할 수 있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기술 분야 저널인 Frontiers in Genetics (SCI, IF=3.6) 11호에 게재돼 학술적으로 인정받았다. 특히 향후 밥맛이 뛰어난 고단백질 또는 영양이 뛰어난 저단백질 등 기능성 벼 개발을 위한 기반 기술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진청 안병옥 유전체과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영양이 풍부하면서 밥맛은 좋은 기능성 쌀 개발에 원천기술을 확보했다”며 “미래 맞춤형 쌀 생산과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연구 개발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