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당뇨병 식이관리 ‘앱’ 확대 운영
광주시, 당뇨병 식이관리 ‘앱’ 확대 운영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07.3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부터 ‘롤리폴리160’ 5개 자치구로 확대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는 전국 최초로 운영하고 있는 당뇨병 식이 자가관리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롤리폴리 160’을 확대 운영한다.

‘롤리폴리 160’은 사용자가 자신의 식단을 입력하면 당뇨 관리에 관한 정보를 게임을 통해 양방향으로 전달하는 방식의 당뇨 자가관리 앱이다.

지난 2017년부터 동구와 서구에서 시범사업으로 운영해왔으며 오는 8월부터는 5개 자치구로 확대한다.

서비스 대상은 주민등록상 광주시 거주 당뇨질환자로 스마트폰(앱) 사용이 가능하면 누구나 가능하다.

광주시는 이번 사업 시행으로 당뇨환자가 앱을 통해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고 식이·혈당 등 분석, 전문인력 모니터링 등으로 당뇨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자가관리능력 향상 등의 효과도 예상된다.

광주시 임진석 건강정책과장은 “‘롤리폴리 160’ 앱은 누구나 쉽게 사용하면서 당뇨와 성인병을 철저히 관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단순히 앱 사용 뿐 아니라 전문가의 상담을 통해 시민들이 건강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