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 화재·폭발 예방 위해 설비지원 나선다
안전보건공단, 화재·폭발 예방 위해 설비지원 나선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08.1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기팬, 복합가스농도측정기 등 구매비용 최대 3000만 원까지 지원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 이하 공단)은 화재·폭발로 인한 대형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5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재해 예방 지원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공단은 지난 5월 이천 물류창고 화재, 7월 용인 물류센터 화재 등 대형인명사고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공단은 추경예산 약 500억 원을 화재·폭발 예방설비 긴급지원에 투입한다.

지원대상은 업종에 상관없이 화재‧폭발 고위험 작업을 보유한 상시근로자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으로 동일 사업주당 최대 3천만 원 이내에서 예방설비 구매비용의 100%를 지원한다.

이번에 지원금액 한도(2천만 원→3천만 원)와 구매비용 비율(70%→100%)을 확대했으며 확대한 구매비용 비율은 금년도까지 한시적으로 적용한다.

지원 품목은 환기팬, 복합가스농도측정기 등 화재폭발 예방설비로, 건설현장은 임시 소방시설용 비상대피유도선 등이 추가 지원된다.

박두용 이사장은 “최근 연이어 화재·폭발로 인한 대형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고위험 작업보유 사업장의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이번 화재‧폭발사고 예방설비 구매비용 지원은 물론 기술지도를 병행해 더 많은 사업장에 안전이 확보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