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KAIST에 사재 500억 기부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KAIST에 사재 500억 기부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12.16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AI대학원 서울 캠퍼스로 이전...교육 및 연구시설 확충 예정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동원그룹 김재철 명예회장이 국내 인공지능(AI) 분야 인재 육성을 위해 KAIST(총장 신성철)에 사재 500억 원을 기부했다.

김 명예회장은 16일 KAIST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 정근모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기부 약정식을 통해 향후 10년간 연차별 계획에 따라 사재 500억 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이날 약정식에는 신성철 KAIST 총장을 비롯한 KAIST 관계자와 한국금융지주 김남구 회장, 동원그룹 김남정 부회장 등 김 명예회장의 가족들이 참석했다.

KAIST는 김 명예회장의 뜻을 기리기 위해 AI대학원의 명칭을 ‘김재철 AI대학원’으로 정하고 오는 2030년까지 총 40명의 교수진을 꾸려 운영할 계획이다.

KAIST는 우수 인재와 교수진 확보를 위해 현재 대전 본원에 있는 AI대학원을 내년 3월부터 단계적으로 서울 캠퍼스(홍릉)로 이전하고, 2023년부터는 AI 관련 기업들과의 공동연구 및 산학협력 프로젝트 등을 통한 시너지를 위해 ‘양재 R&D(연구개발) 혁신지구’에 교육 및 연구시설을 확충할 예정이다.

김 명예회장은 “AI 물결이 대항해시대와 1·2·3차 산업혁명 이상으로 우리의 삶을 바꾸는 큰 변화를 이끌 것”이라며 “오늘 이 자리는 대한민국이 AI 선진국으로 나아가는 출정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