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별 주 구입 가공식품 3가지, '면류·육가공품·간편식'
가구별 주 구입 가공식품 3가지, '면류·육가공품·간편식'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1.01.12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구매 늘어...‘간편식 구매경험 있다’ 86.1%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가정에서 온라인을 통해 면류와 간편식을 구매하는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홍상, 이하 농경연)은 지난해 7~9월까지 식품 주 구입자 2002가구를 대상으로 ‘2020년 가공식품 소비자 태도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12일 밝혔다.

먼저 가공식품 구입 주기는 ‘주 1회 구입한다’고 응답한 가구가 50.2%로 전체 가구의 절반을 차지했고 코로나19 영향으로 전년에 비해 주 1회 이상 구입 가구의 비율은 70.9%로 4.3%p감소한 반면, 2주 1회 구입 비율은 23.2%로 5.3%p증가했다. 세부적으로는 가구원 수가 많을수록, 월평균 가구소득이 높을수록 구입 주기가 짧았다.

그리고 가공식품을 주로 구입하는 장소는 대형할인점(36.4%), 동네 중소형 슈퍼마켓(24.5%),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중소형 슈퍼마켓(15.7%), 통신판매(11.4%) 순이며, 온라인(통신판매)을 통해 주로 구매하는 가구 비중이 2019년 4.0%에서 2020년 11.4%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최근 1년간 온라인을 통한 가공식품 구입 경험을 조사한 결과, 온라인 구입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가구가 62.6%로 전년(56.9%)보다 증가했고, 주 1회 이상 구입한다는 응답도 전년보다 높은 29.8%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의 온라인 구매 이유는 ‘구매시간에 제약을 받지 않아 편리하다(31.9%)’ ‘직접 방문하지 않아 시간이 절약된다(30.7%)’ ‘가격을 비교하기 쉽거나 저렴하다(25.5%)’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언제 어디서든 주문과 결제가 가능한 편리성 때문에 소비자의 온라인 구매가 활발해진 것으로 보인다. 

가구별 가공식품 구입 상위 품목(1+2+3순위 가중평균)은 면류(16.3%), 육류가공품(15.1%), 유가공품(14.4%), 간편식(13.1%) 순이며, 온라인 구입 상위 품목은 간편식(16.6%), 육류가공품(14.1%), 면류(14.0%), 음료류(8.9%), 유가공품(6.4%)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해 많이 구입한 품목으로 면류와 간편식을 꼽은 가구 비율이 전년보다 크게 증가했다.

간편식 항목별 만족도(5점 기준)

간편식 구입행태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품질·영양·다양성·편리성 등 전반적으로 항목별 만족도가 상승했으며, 향후 1년간 간편식 구입이 증가할 것(30.1%)이라는 응답이 감소할 것(1.1%)이라는 응답보다 많아 간편식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1년간 간편식(17개 품목군)을 구입한 경험이 있는 가구 비율은 86.1%이며, 면류(98.3%), 만두·피자류(98.2%), 육류(94.5%)의 구입 경험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간편식 중 지출액 많은 품목(1+2+3순위 가중평균)

간편식 품목 중 구입 경험과 지출액이 전년 대비 증가한 품목은 면류, 만두·피자류, 밥류, 찌개·탕류로 조사되었다. 간편식을 구매하는 이유로는 ‘조리하기 번거롭고 귀찮아서(20.3%)’ ‘재료를 사서 조리하는 것보다 비용이 적게 들어서(17.6%)’ ‘간편식이 맛있어서(16.4%)’ 순으로 집계됐다.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심도도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건강기능식품 구입행태 조사에서는 응답 가구의 79.9%가 가구 구성원이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하고 있으며, 비타민 및 무기질, 발효미생물류 등을 주로 복용하고 있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는 발효미생물류(유산균, 프로바이오틱스) 비중이 28.0%로 높은 반면, 60대 이상은 인삼류(인삼, 홍삼) 비중이 24.4%로 높았다.

소비자들은 최근 1년간 건강기능식품을 3.7개 구매(선물용 1.2개, 본인 섭취용 2.5개)하였으며, 향후 1년간 구입이 증가할 것(30.2%)이라는 예상이 감소할 것(0.3%)이라는 예상보다 높았다.

농경연 관계자는 “보다 상세한 자료는 ‘KREI 식품산업 정보분석 전문기관’ 홈페이지(http://www.krei.re.kr/foodInfo/index.do)에서 찾아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