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자, 앞으론 우유판매업 신고는 안해도 된다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자, 앞으론 우유판매업 신고는 안해도 된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1.01.19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축산물 위생관리법 시행령 개정하고 우유류판매업 신고의무 폐지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앞으로 집단급식소에 우유를 공급하는 업체는 축산물 위생관리법에서 명시한 우유류판매업 신고를 하지 않아도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는 집단급식소에 우유를 판매하는 영업자가 우유류 판매업 신고를 해야 하는 중복규제를 완화하는 내용의 ‘축산물 위생관리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19일 시행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 영업자는 유통기한 준수, 거래내역서 보관 등의 의무를 준수하면서도 우유 등을 취급하려면 우유류판매업을 별도로 신고하고 중복된 행정사항을 지켜야 했다.

이번 개정으로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자는 우유, 발효유 등 유가공품을 집단급식소에 공급하는 경우 축산물 위생관리법 시행령에 따른 우유류판매업 신고를 하지 않아도 된다. 또한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자는 식육판매업‧식용란수집판매업 신고 대상에서도 제외된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법으로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 8366개소 중 우유류판매업 신고를 한 480개소와 우유 등을 취급할 예정인 영업자의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과 무관한 규제는 개선하여 영업자의 경제활동 부담을 줄여주고 소비자에게 안전한 축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