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청소년 하루 당류 섭취, 지나치게 많다
유아·청소년 하루 당류 섭취, 지나치게 많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1.01.27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식품 섭취를 통한 당류 섭취량 분석…당류 줄이기 실천요령 안내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우리나라 유아·청소년들의 당류 섭취가 세계보건기구가 정한 섭취권고량보다 많은 것으로 집계돼 정부당국이 주의를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하 평가원)은 27일 우리 국민의 당류 섭취 수준을 분석한 결과 가공식품 섭취를 통한 하루 평균 당류 섭취량은 36.4g(하루 총열량의 7.4%)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하루 권고기준(10%)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유아 등 일부 연령층의 경우 WHO 권고기준을 초과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주의가 필요하다. 평가원이 밝힌 통계에 따르면 3~5세(유아)는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가 하루 총열량의 10.1%, 12~18세(청소년)는 10.3%로 WHO 권고기준(10%)을 초과했고 남성에 비해 여성이 더 높았다.

이번 분석은 당류를 많이 섭취하는 연령층과 요인 등을 파악해 건강한 식생활에 도움을 주기 위해 실시했으며 최근 ’제7기(`16~`18)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우리 국민의 성별, 연령별, 연도별 당류 섭취량 ▲당류 주요급원 등을 분석했다.

우리 국민이 하루 식사를 통해 섭취하는 총 당류는 58.9g이고 이 중 가공식품이 36.4g(총 당류의 61.8%)으로 가공식품을 통해 당류를 가장 많이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의 주공급원은 음료류였고 그 다음으로는 과자·빵·떡류, 시럽 등 당류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1~2세 유가공품, 3~5세 과자‧빵·떡류, 6세 이상에서 음료류 섭취가 많았고 음료류 중 6~49세는 탄산음료, 50세 이상은 커피를 통해 당류를 많이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탄산음료의 경우 12~29세는 3명 중 1명, 30~49세는 5명 중 1명이 탄산음료를 하루에 1회 이상 마셨고 커피의 경우 19~29세는 블랙커피, 30~49세는 블랙커피와 믹스커피 섭취자가 비슷했으며 50세 이상은 믹스커피 섭취자가 월등히 많았다.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는 간식을 통해 많이 섭취했으며 이 간식 섭취는 점심시간대가 많았다. 당류 섭취량은 오후 2시부터 5시까지가 가장 많아 이 시간에 간식을 선택할 경우 영양정보를 확인하고 당류가 적은 식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 국민의 총당류 섭취량(2018)은 2016년 대비 20% 감소했고, 가공식품 및 과일을 통한 당류 섭취량도 각각 19%, 29% 감소했다.

가공식품 중에서는 음료류(특히 탄산음료, 과일채소류음료)가, 과일 중에서는 사과 등이 많이 감소했다. 

과일이나 우유에는 비타민과 무기질 등 인체에 유용한 성분이 많이 함유돼 있어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하루에 충분한 양(과일·채소로서 약 500g 등)을 섭취하는 것이 권장된다.

김강립 처장은 “균형 잡힌 식생활을 위해 과일·채소 섭취는 늘리고 당류 섭취가 낮은 간식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식품업계도 저당 음료 등을 개발하는 데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