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찰벼 ‘보람찰’ 경기도 기후에 가장 적합해
유기농 찰벼 ‘보람찰’ 경기도 기후에 가장 적합해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2.24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농기원, 학교급식용 재배 적합 품종 선발 결과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 이하 경기농기원)이 도내에서 안정적으로 재배 가능한 학교급식용 유기농 찰벼 품종으로 ‘보람찰’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그 동안 경기도 친환경 학교 급식용 찰벼 품종은 대부분 ‘백옥찰’이었다. ‘백옥찰’은 충청 이남지역의 기후조건에 맞게 만들어진 품종이기 때문에 경기 북부와 중산간지(中山間地)에서 재배할 경우 청치(덜 여물어 푸른 빛깔을 띤 쌀알)가 많이 나고 수확량이 적어 도 전역 재배에 부적합하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경기농기원은 경기도친환경농업인연합회와 함께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백옥찰, 보람찰, 화선찰, 운일찰, 운백찰, 청백찰 등 6개 품종을 대상으로 ‘재배 적합한 찰벼 품종 선발시험’을 진행해 왔다.

그 결과 모종 건강상태와 병해충·내도복성(쓰러짐을 이겨내는 성질)·발아율(파종 수 대비 발아한 종자 수 비율)이 전반적으로 우수한 ‘보람찰’ 품종을 최종 선발했다.

경기농기원은 앞으로 ‘보람찰’ 유기종자 생산체계 구축을 통한 도내 보급·확대에 힘쓸 예정이다.

경기농기원 이영순 환경농업연구과장은 “이번에 선발된 ‘보람찰’의 생산 보급·확대를 통해 도내 친환경 공공급식 기반 강화와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