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김치 메신저’가 만드는 김치 요리
‘예비 김치 메신저’가 만드는 김치 요리
  • 한명환 기자
  • 승인 2022.11.2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김치연구소, 김치 마스터셰프 글로벌 멘토링전 개최
역대 요리대회수상자와 외국인 유학생이 함께 김치응용 코스요리 구성

[대한급식신문=한명환 기자] 반찬이었던 김치가 수프, 전채요리, 메인요리, 디저트 등 코스요리로 변신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가 주최하고 세계김치연구소(소장 장해춘)가 주관한 ‘2022년 김치 마스터셰프 글로벌 멘토링전’이 22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됐다.

대상 수상자 최지승, 부이낫뒤 팀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상 수상자 최지승, 부이낫뒤 팀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역대 대회 수상자인 ‘김치 마스터셰프’ 멘토와 외식조리를 전공하는 ‘재한 외국인 유학생’ 멘티가 2인 1팀으로 김치를 응용한 요리 3코스를 개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상은 최지승·부이낫뒤(베트남) 팀의 ‘파파야쌈과 반세오의 하모니, 김치 리소토를 품은 치킨 BBQ, 백김치 밀푀유’로 구성된 코스가 수상했다. 수상팀에겐 조리법 개발비 500만 원이 수여됐으며, 세계김치연구소는 응용요리 상품화 여부를 판단해 후속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김시연·제니 하(미국) 팀이 최우수상을, 백승준·오로즈코 아벨(미국) 팀이 우수상을 받았다.

대회 심사위원장을 맡은 조희숙 셰프는 “멘토링 활동과정의 적극성, 요리의 창의성, 상품성에 평가 중점을 뒀다”며 “멘토와 멘티가 서로 협력한 결과 창의적이고 현지화가 가능한 코스 요리들이 탄생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장해춘 세계김치연구소장은 “이번 대회에 참가한 외국인 유학생들이 앞으로 김치를 널리 전파하는 메신저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