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과자 '오키' 금속이물 혼입 판매중단
수입과자 '오키' 금속이물 혼입 판매중단
  • 이의경 기자
  • 승인 2016.06.1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식품등의 수입판매업체 ㈜쏠코리아(인천시 계양구 소재)가 수입‧유통한 ‘오키(바닐라향)’제품에 금속 이물이 혼입돼 해당 제품을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수조치는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를 통해 신고된 사실을 조사한 것이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6년 11월 25일인 제품으로 6만1920개 분량이며 제조 과정에서 이물이 혼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수입판매업체 관할 경인지방청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하고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