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울산시,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7.08.29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위 지속, 어패류 익혀먹기 등 예방수칙 준수

울산시는 올 3월 평균 해수온도가 지난해보다 높고 8월 말 현재 무더위가 지속됨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에 대한 주의 및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29일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원인균에 오염된 해수가 상처부위를 통해 감염되거나 어패류를 날 것으로 먹었을 때 주로 발생한다. 비브리오패혈증에 감염되면 급성 발열, 오한, 구토, 복통, 설사, 하지부종, 반상출혈, 수포, 궤양, 괴사 등의 증상을 보인다.

특히 간 질환자, 알코올중독자, 당뇨병, 폐결핵 등 만성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에서 비브리오패혈증에 감염될 경우 치사율이 높아 해산물을 익혀 먹는 등 예방수칙을 더욱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또 상처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어패류는 영하 5℃ 이하 저온보관하고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기본적인 예방수칙만 잘 준수하면 비브리오패혈증은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며 "바닷가를 다녀온 뒤나 어패류를 섭취한 후 의심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가까운 병원을 방문해 진료받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