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교육감 “급식단가, 물가 인상분보다 더 올리겠다”
강원도교육감 “급식단가, 물가 인상분보다 더 올리겠다”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8.07.20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교육청 민병희 교육감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지난 6월 13일 치러진 전국 동시지방선거에서 각 지역의 교육정책을 이끌어갈 17명의 교육감이 선출됐다. 각 지역의 교육 수장인 교육감들의 학교급식에 대한 가치관과 철학을 듣고, 동시에 그들이 내세운 학교급식 관련 공약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특집기획을 마련했다.

Q. 교육감 당선의 원동력과 소감은?
이번 지방선거는 진보와 보수의 대결이 아니라 과거와 미래에 대한 선택이었다고 본다. 그런 점에서 변화와 혁신, 고교평준화, 친환경급식 지원, 작은학교 살리기 등 기회균등을 말한 후보들이 승리한 것 아닌가 싶다. 

Q. 교육감이 생각하는 학교급식의 가치와 철학은?
‘식구’라는 말이 있다. 말을 풀어보면 밥을 함께 먹는다는 뜻이다. 그런 측면에서 본다면 학교에 있는 우리 모두는 한 식구가 아닐까 싶다. 또 ‘한솥밥’과 ‘두레 밥’이라는 말도 있다. 함께 나눈다는 뜻이다. 학교급식도 이와 같다고 본다. 
또 우리 아이들이 공동체의 가치를 배우는 소중한 기회다. 부모의 경제력에 따라 세금은 달리 내지만, 우리 아이들의 점심 한 끼만큼은 똑같이 나누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무상급식도 꼭 필요한 것이다.

Q. 현재 학교급식의 가장 시급한 과제는?
강원도는 유치원부터 고교까지 전면 무상급식을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로선 ‘친환경 급식’이라는 말에 걸 맞는 건강한 급식을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올해 과일급식, Non-GMO, 자율배식, 장독대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 성과를 바탕으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Q. 학교급식 관계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학생들의 학교생활 만족도가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 것을 보면 급식 질이 나아지는 것이라 생각한다. 관계자 여러분들의 근무여건과 처우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맙다는 말씀을 드리면서 우리 아이들의 균형잡힌 건강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

Q. 급식단가 인상에 대한 시기와 금액 등 구체적인 계획?
물가 인상분보다 조금씩 더 단가를 올릴 생각이다. 친환경농산물과 일반농산물의 차액 그리고 Non-GMO 급식과 과일급식을 시행하기 위한 예산지원이 추가로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Non-GMO, 과일급식 등 시범사업을 위한 예산은 100% 도교육청 예산이다. 강원도교육청은 강원도 및 시·군 자치단체와 함께 급식예산을 분담하고 있기 때문에 학생들의 급식 질 향상을 위해 조금씩 분담금을 늘려갈 수 있도록 적극 설득하도록 하겠다.

Q. 경기도에 이어 시도하겠다고 밝힌 자율배식에 대한 생각과 앞으로의 계획은?
먹기 싫어하는 것을 강제로 먹도록 하는 것이 교육일 수 없고, 가능하지도 않다. 교육을 통해 학생들 스스로 싫어하는 음식도 먹어보려고 시도하는 것, 그것이 자율배식이 추구하는 목표점이다. 현재 강원도교육청은 원하는 학교 중심으로 자율배식을 시작하고 있다. 자율배식의 긍정적 측면을 널리 알려 동참하는 학교를 늘려가도록 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