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관원, 추석 대비 농산물 안전성 특별조사 실시한다
농관원, 추석 대비 농산물 안전성 특별조사 실시한다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8.08.1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일부터 9월 14일까지 제수 및 선물용을 대상으로 잔류농약 집중관리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조재호, 이하 농관원)은 16일 추석을 앞두고 거래량이 일시적으로 급증하는 제수용․선물용 농산물을 대상으로 오는 20일부터 9월 14일까지 잔류농약 특별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조사는 명절을 앞두고 수요가 많은 제수·선물용 농산물이 주요 조사대상이며 전국 주요 산지에서부터 철저한 안전관리를 통해 안전한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공급하기 위한 것이 목적이다. 주요 조사대상 품목은 햅쌀, 사과, 배, 복숭아, 포도, 밤, 대추, 단감, 도라지, 고사리, 시금치, 배추, 메론, 수삼, 표고버섯 등 15개 품목이다.

품목별 주산단지와 상대적으로 안전성 조사가 취약한 지역으로 분류되는 전통시장, 직거래장터, 도로변 농가직판장 등에 대해서도 안전성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안전농산물 생산을 위해 주산지 농업인 등에 대해서 농약안전사용 지도·홍보도 병행 추진하며 조사결과 부적합 농산물은 출하연기 또는 폐기 등을 통해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차단할 계획이다.

농업인에게는 농약 살포 후 명절 성수기에 맞춰 출하예정일보다 일찍 수확하게 되면 부적합으로 적발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을 집중적으로 계도 할 예정이며 생산단계 농산물이 부적합 시에는 출하연기, 폐기, 용도전환 등 조치를 취하고 유통단계 농산물이 부적합 시에는 시·군·구에 통보해 회수 및 폐기조치를 취하게 된다.

조재호 원장은 “내년 1월 1일 전면 시행되는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의 정착을 위해 올바른 농약안전사용 준수에 대한 농업인의 인식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농관원은 지속적으로 안전농산물의 생산·유통기반을 조성하고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농식품을 공급하기 위해 농장에서 식탁까지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