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식중독 예방수칙 홍보 나서
전남도, 식중독 예방수칙 홍보 나서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8.09.25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음식물 조리 조금하고 익혀 드세요”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전라남도가 지난 20일 추석 연휴 기간 제수 음식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이 우려돼 안전한 음식 취급방법 홍보에 나서는 등 음식물 섭취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적으로 연 평균 330건, 6243명의 식중독 환자가 발생했다. 계절별로는 봄 83건(1702명), 여름 106건(2780명), 가을 81건(1144명), 겨울 61건(618명)이다.

특히 이번 추석은 연휴가 길고 아침, 저녁으로 날씨가 선선하지만 낮 기온이 높아 식중독균이 잘 증식할 수 있어 보다 철저한 음식물 취급 및 관리가 필요하다.

또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가급적 음식물을 많이 준비하지 않고, 조리과정에서 손이 많이 가는 전, 잡채, 나물, 송편 등은 반드시 냉장고에 보관해야 한다.

특히 생선, 육류, 냉동식품 등을 조리할 때는 속까지 충분히 익혀먹고, 채소류·과일은 먹기 전에 깨끗한 수돗물로 씻어야 한다. 또한 미리 만들어놓은 음식을 먹을 때는 다시 한 번 가열한 후 섭취해야 안전하며, 먹고 남은 음식은 버리거나 냉장 보관해야 한다.

전라남도 유영후 식품의약과장은 “음식물 취급과 섭취에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건강하고 즐거운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다”며 “식중독 예방 3대 수칙인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를 평소에도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