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비만 방치하면 우울증으로 발전할수도
아동 비만 방치하면 우울증으로 발전할수도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9.05.0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기 관심과 조기 개입이 부정적 결과 줄여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아동의 비만과 정서 장애는 만 7세부터 14세까지 함께 진행하는 경향이 있고, 이런 추세는 청소년기에 더 강해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28일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의 프라베트하 파탈라이 교수와 리버풀대의 샬럿 하드만 교수는 이런 내용의 연구보고서를 ‘유럽비만학회(ECO)’에 제출했다고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연구팀은 2000년부터 2002년 사이 영국에서 태어난 어린이 1만 7215명의 통계 자료를 분석했다. 어린이의 신장과 체질량 지수(BMI)는 각각 3·5·7·11·14세 때 측정했고, 어린이의 정서 문제에 대한 부모의 설문조사 결과도 반영했다.

부모의 정신건강 상태는 물론이고 아이의 비만과 정서 장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성, 인종, 사회·경제적 지위, 행동 문제 등도 최종 보정에 활용했다.

분석 결과, 비만율과 정서 장애 유병률은 전 아동기와 청소년기에 걸쳐 점진적으로 높아졌다.

아동기가 거의 끝나는 14세 때에는 약 9%(관련 데이터가 있는 1만767명 중 814명)가 비만이었고, 13.5%(1만123명 중 1천369명)는 우울증이나 불안증이었다.

청소년기에는 비만인 693명 중 19.8%인 137명이 중증의 정서 장애를 갖고 있었다.

이는 아동기의 비만과 정서 장애를 방치하면 청소년기에 악화될 개연성이 크다는 걸 암시한다.

또한 비만과 정서 장애는 7세부터 14세까지 동시에 나타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반면 이른 아동기인 3~5세 때는 그런 경향을 보이지 않았다.

하드만 교수는 “BMI가 높은 과체중 아동은 그것과 연관된 차별을 겪으면서 자부심이 약해져 성인기에 나타나는 우울증이 심해지는 것 같다”며 “이런 우울증은 고칼로리 간편식 폭식과 수면 부족, 무기력증 등을 심화해 다시 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연구 결과는 아동기의 체중과 정신 건강에 관심을 갖고 조기에 개입(진료)해야 나중에 올 부정적 결과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