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자체 구내식당 의무휴무, 확대될 듯
정부·지자체 구내식당 의무휴무, 확대될 듯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0.02.17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코로나19 관련 외식업 피해 최소화 정책 발표
외식업체육성자금 금리 인하, 외식업체 식재료공동구매 사업 등 담아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코로나19 파동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체를 살리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구내식당 의무휴무를 확대할 전망이다.

정부는 17일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외식기피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계 지원을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코로나 19 대응 외식업 긴급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농식품 분야 코로나19 대응 전담팀을 구성해 동향을 파악하고 현장 간담회 및 민관 대응반 회의를 통해 업계 건의사항 등을 수렴한 대책을 이날 발표했다.

먼저 정부는 불안심리 확산에 따른 외식소비 위축을 막고 코로나19 발생 이후 고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계를 위해 경영안정 지원에도 노력할 방침이다. 매출 감소로 단기 자금 압박을 받는 외식업체를 위해 농식품부의 외식업체육성자금 금리를 0.5%p 인하해 긴급 지원하고 지원 규모도 수요에 맞춰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난 12일 발표된 중소벤처기업부의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200억원) 및 특례보증(1000억원) 신규 공급 등 외식업체가 활용할 수 있는 정책자금 집행도 추진한다.

5월에 시행되는 외식업체 식재료 공동구매 조직화 사업은 사업 대상자 선정을 3월로 당겼고 외식업소 조직 50곳에 각각 1천만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외식업체 이용률을 높이기 위한 정책도 함께 발표했다. 1단계 방안으로 아산·진천·제주 등 코로나 19로 방문객이 급감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기획했다. 지역내 위생관리 우수식당을 중심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시행하고 식사 후 영수증 제출 시 지역사랑상품권을 제공하는 ‘영수증 올리기 이벤트’, △유명 셰프와 지역 식당 협업으로 특별메뉴 기획·판매 및 전국 단위 홍보 지원, △지역 대표 관광지와 한식당을 연계한 여행상품의 운영 지원 등이다. 농식품 블로그 기자단 80여명이 피해지역 식당 방문 콘텐츠를 제작하여 유튜브·블로그 등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또한 한시적으로 정부·지자체 구내식당 의무휴무제를 확대하고 이를 토대로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도 자율적으로 확산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2단계로 5월 개최될 푸드페스타를 조기 개최한다.

찾아가는 양조장, 대한민국식품명인 체험프로그램 등 전통식품 홍보사업을 지역 외식 소비와 연계하여 추진한다. 또한 지자체 보유기금으로 위생관리에 필요한 방역물품을 구입·배포하도록 했다.

위생관리와 방역조치 면에서 우수한 외식업소 사례를 방송‧일간지·SNS 등에 지속적으로 노출하여 소비자가 외식 활동에 과도한 불안감을 느끼지 않도록 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대책을 발표한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식업체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관련 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히고 “외식업계에서 위생관리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만큼, 국민 여러분께서도 과도한 불안감을 갖지 않고 어려움에 처한 외식업소를 적극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