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정책된 ‘공공급식 통합플랫폼’
‘한국판 뉴딜’ 정책된 ‘공공급식 통합플랫폼’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08.1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비대면 소비 확산에 대응할 유통 플랫폼으로 지목
플랫폼 구축 나선 aT, “구체적인 실행계획 추진하는 단계”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전례 없는 경기침체의 정부 대응 방안인 ‘한국판 뉴딜’ 정책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이하 aT)가 추진 중인 ‘공공급식 통합플랫폼’이 반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지난달 14일 개최한 대통령 주재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제7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확정해 발표했다.

한국판 뉴딜을 정의하는 단어는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가속화’로, 몇 년 전부터 지속해 이어진 경제 패러다임의 디지털화는 코로나19라는 재난 속에 급격하게 빨라졌다. 정부는 이번 한국판 뉴딜정책을 발표하면서 “코로나19로 (1920년대 미국의)대공황보다 심각한 경제 위기가 올 수 있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가 가져온 비대면 시장 확대와 온라인화는 우리 사회 전체에서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고 보고, 사회 각 분야에서 대응할 정책과 투자계획을 총망라한 한국판 뉴딜 정책을 세웠다.

이 중 공공급식 통합 플랫폼은 농산물 유통의 주요 채널로 제시됐다. 정부는 비대면 소비 확산에 대응과 농·축산물 온라인·비대면 유통 플랫폼 지원을 과제로 내세우면서 “농산물 등 식자재의 효율적인 거래·관리 및 지역 농산물 소비 촉진을 위한 공공급식 통합플랫폼 구축”을 명시했다.

이 같은 공공급식 통합플랫폼은 올해 초부터 aT가 내세운 주요 사업계획 중 하나였다. 학교급식뿐만 아니라 유치원·어린이집, 복지시설과 군급식 등 다양한 공공급식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통합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계획으로, 먹거리 안정성 확보는 물론 공공급식의 생산·유통·소비과정을 통합 관리하겠다는 것.

특히 이 사업은 지난해부터 추진됐으나 코로나19라는 파도를 만나 잠시 주춤했다. 하지만 이 사업이 가진 잠재성과 ‘비대면 및 온라인화 확대’라는 명분이 맞아떨어지면서 이번 정부의 뉴딜정책에 포함됐다.

aT 관계자는 “공공급식 통합 플랫폼을 위한 ISMP(Information System Master Plan, 정보시스템 마스터플랜)의 추진 구상 단계”라며 “조만간 뉴딜 정책과 부합하는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