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여성 노인 절반, 단백질 섭취 부족
우리나라 여성 노인 절반, 단백질 섭취 부족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0.11.0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대 류호경 교수팀, 노인 3998명 분석 결과
코로나19 예방 위해선 고단백 식품 섭취 중요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여성 노인의 절반 가까이가 면역력 증강 영양소인 단백질을 필요량보다 덜 섭취한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부산대 식품영양학과 류호경 교수팀은 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3998명(남 1738명, 여 2260명)을 대상으로 단백질 섭취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6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노인의 단백질 섭취 부족과 관련된 사회경제적 요인 분석: 국민건강영양조사 제7기(2016-2018) 자료를 이용하여)는 한국지역사회생활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단백질 섭취량이 평균 필요량 미만인 비율은 남성 노인에서 27.2%, 여성 노인에서 44.1%였다. 남성 노인은 4명 중 1명, 여성 노인은 절반가량이 단백질을 부족하게 섭취하는 셈이다. 남녀 노인 모두 나이가 많을수록 단백질을 덜 섭취했다.

단백질 섭취량이 부족한 노인은 충분하게 섭취하는 노인보다 칼로리 섭취량은 물론 비타민A·비타민B1·비타민B2·비타민C·칼슘·철 등 건강에 유용한 영양소의 섭취량도 적었다.

류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리나라 노인은 동물성 단백질보다 식물성 단백질 섭취가 더 많았다”며 “근육을 합성하고 유지하기 위해선 우리 몸에서 합성할 수 없는 필수 아미노산이 든 계란 등 고품질의 동물성 단백질 섭취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류 교수팀은 “노인의 적절한 단백질 섭취는 근육의 손실을 최소화하고 근감소증·노쇠를 예방하거나 줄일 수 있다”며 “각자의 체중 1㎏당 단백질을 하루 0.75g 이상 섭취해야 하며, 특히 노인은 근육량을 유지하고 근감소증을 예방하기 위해 더 많은 양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