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스마트 글라스’ 비대면 점검 시스템 도입
풀무원, ‘스마트 글라스’ 비대면 점검 시스템 도입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0.12.11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현장 실사 어려운 시기에 디지털 혁신으로 품질·안전관리 강화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풀무원(대표 이효율)은 ‘스마트 글라스(Smart Glass)’를 활용한 비대면 점검 시스템을 도입해 제품 품질 및 식품안전 관리를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스마트 글라스'를 착용한 공장 점검 담당자가 기계 작동 화면을 풀무원기술원 품질안전관리팀으로 실시간 전송하고 있다.

‘스마트 글라스’는 안경 형태의 HMD(Head Mounted Display, 머리에 착용하는 디스플레이) 웨어러블 기기로 제조 현장 점검에 필요한 정보를 AR(증강현실) 기술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해외에서는 맥도날드가 선도적으로 도입해 매장관리와 조리 교육에 사용하고 있다.

공장의 담당자가 스마트 글라스를 착용하고 현장 실사가 필요한 곳곳을 비추며 비대면 점검이 이뤄진다. 담당자가 비춘 곳은 스마트 글라스에 장착된 카메라로 촬영하고, 촬영한 영상은 품질안전관리 담당자의 PC, 노트북, 스마트폰 등 모니터링 기기로 실시간 송출된다. 품질안전관리 담당자는 공장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생생하게 현장을 점검할 수 있게 됐다.

풀무원은 먼저 국내 공장을 대상으로 적용하고 미국, 중국, 일본에 있는 해외공장까지 국내외 모든 제조 현장에 대해 실시간 관리 감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풀무원은 스마트 글라스를 활용하여 ▲비대면 관리 ▲국내외 사업장에 이슈 발생 시 실시간 대응 ▲일대다 점검 ▲협력사 품질관리 역량 강화 등 다양한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디지털 레코딩으로 공장 현장점검 이력 관리가 용이하고 협력사 담당자들의 점검 교육 자료로도 쓸 수 있다.

풀무원기술원 이상윤 원장은 “풀무원은 국내외 사업장의 식품 품질안전 관리를 촘촘하게 하도록 스마트 글라스를 이용한 디지털 점검 시스템 도입을 준비해왔다”라며 “코로나 시대를 맞아 ‘비대면’이 더욱 중요해졌기에 계속해서 비대면 점검 시스템을 정교화해 대면 점검 이상의 퀄리티를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