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사과가 더 맛있다, ‘사과 소형 품종’ 주목
작은 사과가 더 맛있다, ‘사과 소형 품종’ 주목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1.02.19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루비에스·피크닉·황옥 등 품종 시장서 호평” 밝혀
작은사과 루비에스
작은사과 루비에스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우리나라 식생활트렌드의 변화가 사과 소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대형보다는 먹기 좋은 소형 사과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 이하 농진청)은 소규모 가구가 늘면서 한 번에 먹기 좋은 소형 위주의 과일 소비가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크기는 작아도 뛰어난 맛으로 주목받고 있는 국산 사과 품종을 소개했다.

최근 소비자들은 가정에서 먹을 사과를 구매할 때, 크기가 큰 대과(大果)보다 비교적 작거나 중간 크기의 중소과(中小果)를 선택하며 소포장 단위를 선호한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지난 2018·2019 농업전망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가정용 소과 선호 비중이 과거 보다 8%p 상승한 반면, 대과 비중은 6%p 하락하여 중ㆍ소과 선호 추세가 더욱 뚜렷해졌다.

농진청에서 개발한 작은 사과 가운데 최근 보급량이 늘면서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품종으로 ‘루비에스’, ‘피크닉’, ‘황옥’이 있다.

2014년 개발한 ‘루비에스’는 당도 13.9브릭스, 산도 0.49%, 무게 65〜75g으로 탁구공보다 조금 큰 사과이다. 거의 비슷한 크기의 일본 품종보다 과육 부분이 더 많고 새콤달콤하며 저장성이 우수하다.

‘루비에스’는 소비자의 구매 욕구를 자극하는 작은 크기에 더해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아 보급 5년 만에 전국 재배 면적이 105헥타르(2020년)까지 확대됐다. 최대 주산지인 경북 영천은 약 20헥타르 면적에서 ‘루비에스’를 재배하고 있다.

2008년 개발한 ‘피크닉’은 당도 14.5브릭스, 산도 0.33%, 무게 220g으로 테니스공과 비슷한 크기이다. 사과 껍질이 빨간색을 띠며, 새콤달콤한 맛이 풍부해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피크닉’ 재배 면적은 전국적으로 11헥타르에 이르며, 경북 예천에서만 8헥타르에서 ‘피크닉’을 재배 중이다. 예천시는 2015년 ‘피크닉’을 지역특화 품종으로 선정해 생산․판매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전문생산단지 조성을 시작해 재배 면적을 넓히고 있다.

2009년 개발한 ‘황옥’은 당도 16.5브릭스, 산도 0.58%이며, 무게는 220g으로 ‘피크닉’과 크기가 비슷하다. 연둣빛이 섞인 노란색 사과로 껍질 색이 특이하고, 새콤한 맛이 진해 젊은 층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전국 ‘황옥’ 재배 면적은 17헥타르이다. 대부분 경북 김천(12헥타르)과 청도(4헥타르)에서 재배 중이며, 김천시는 ‘황옥’을 2014년 지역특화품종으로 선정해 전문생산단지를 조성했다. ‘황옥’ 은 당도와 산도가 높아 생과는 물론 주스·제과용으로 활용범위가 넓은 편이다.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동혁 사과연구소장은 “농가에서 품종을 선택할 때, 가까운 센터 담당자 의견을 참고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며 “최근 변화하는 소비 경향에 맞춰 품질이 검증된 사과 품종을 다양하게 개발·보급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