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안전사용 교육으로 농산물 안전관리 강화
농약안전사용 교육으로 농산물 안전관리 강화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4.05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농기원, 잔류농약 검출 농산물 2019년 433건서 2020년 318건으로 27% 감소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 이하 경기농기원)은 농약허용기준강화제도(이하 PLS) 시행에 따라 지난 2019년부터 ‘농약안전사용 교육·홍보 강화’를 실시하고 있으며, 그 결과 도내 농산물 잔류농약 부적합 건수가 1/3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농촌진흥청의 지난달 발표에 따르면, 경기도내 농산물 잔류농약 부적합 건수는 2019년 433건에서 지난해 318건으로 115건으로, 약 27% 줄었다.

PLS는 국내 사용등록 또는 잔류허용기준이 설정된 농약 이외 미등록된 농약은 사용을 금지하는 제도로 2019년 1월부터 국내·외 모든 농산물에 적용되고 있다. 안전성 검사를 통해 해당 작물에 등록되지 않은 농약성분이 0.01ppm이상 나오면 부적합 농산물로 판정된다.

이에 따라 경기농기원과 관내 시·군농업기술센터는 2년간 6만1932명의 농업인을 대상으로 새해농업인실용교육, 품목별 교육 등 집합교육 420회, PLS현장지원단을 통한 방문교육 3844회, 비대면 교육 2032회 등을 실시했다.

등록 농약이 부족한 소면적 다품종 작물에 대해서는 153종의 농약을 직권 등록해 안전농산물로 검증될 수 있도록 유도했다.

경기농기원은 올해도 농약 안전사용 교육과 소면적 다품종 작물에 대한 농약 직권등록을 계속해 도내 농산물 잔류농약 부적합 건수 감소 추세가 이어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농기원 김현기 기술보급과장은 “앞으로도 잔류농약 부적합 농산물로 인한 농가 피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지도교육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