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기 여성 골관절염에는 우유 대신 콩이 특효
폐경기 여성 골관절염에는 우유 대신 콩이 특효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7.14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식품과학회 심포지엄에서 美플로리대 주립대 연구팀 발표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콩 섭취가 폐경기 여성의 골관절염을 완화시킬 수 있다는 최신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연구팀은 칼슘 섭취를 위해 흔히 선택하는 우유보다 콩의 효과가 더 높았다는 연구통계를 제시했다.

한국식품과학회 대두가공이용분과는 지난 9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한국식품과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주목받는 콩의 건강기능성’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의 첫 번째 세션자로 나선 미국 플로리다주립대 바흐람 아르즈만디 교수는 ‘이소플라본의 골관절염 완화 효과’라는 주제의 발표에서 대두와 대두 이소플라본의 골관절염 완화 효과에 대해 발표했다. 

연구팀은 폐경기 전후의 여성 71명을 대상으로 콩 단백질과 우유 단백질이 각각 혈청내 연골 형성을 자극하는 것으로 알려진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I(IGF-I)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호르몬 치료를 하지 않은 여성이 3개월 동안 매일 40g의 콩 단백질을 섭취했을 때 IGF- I가 97% 증가하는 효과가 나타낸 반면 우유 단백질은 효과를 보이지 않았다.

섭취 단백질에 따른 골관절염 환자들의 통증에 대한 연구에서도 콩 단백질을 섭취한 경우 통증의 정도와 빈도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우유 단백질은 효과가 없었다. 진통제와 같이 복용했을 때도 콩 단백질이 우유 단백질보다 통증 감소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아르즈만디 교수는 결론적으로 콩 이소플라본과 콩 단백질이 골관절염의 증상을 완화하고 진통제 사용을 줄여줘 골관절염 관리를 위한 매력적인 대체요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