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모넬라·캄필로박터 식중독 환자… 연간 3만 명 육박
살모넬라·캄필로박터 식중독 환자… 연간 3만 명 육박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8.1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비용편익분석硏, 축산 유래 항생제 내성 식중독 환자 추정 결과
항생제 내성균도 결국 세균… 가열해 철저히 익히면 식중독 예방 가능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축산물에 오염된 항생제 내성 식중독균(살모넬라·캄필로박터)으로 인한 식중독 환자가 연간 3만 명에 육박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병원이나 약국을 가지 않았더라도 각종 축산물 섭취 후 항생제 내성 살모넬라와 캄필로박터 식중독 증상을 보인 모든 환자를 포함한 경우의 수치다.

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과 한국비용편익분석연구원이 축산물에 오염된 항생제 내성 식중독균(살모넬라와 캄필로박터)이 한 해 동안 일으키는 식중독 환자 수를 추정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는 농림축산식품부 소속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용역 사업으로 수행됐다.

여러 식중독균 중 가축에서 사람에게 전파되기 쉽다고 알려진 것은 살모넬라와 캄필로박터다. OECD는 2019년 보고서에서 살모넬라·캄필로박터 다음으로 가축에서 사람에게 항생제 내성을 옮길 수 있는 식중독균으로 병원성 대장균·황색 포도상구균·장구균 등을 지목했다. 이 세 식중독균은 항생제 내성의 전파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살모넬라 식중독은 오염된 소고기·닭고기·계란·우유 등이 주요 원인 식품으로, 대개 복통·설사·구토·발열 등 위장장애를 일으킨다. 캄필로박터 식중독은 닭고기를 잘못 조리해 먹은 경우 발생하기 쉬운데, 삼계탕 등 닭요리를 먹고 두통·열이 난다면 캄필로박터를 의심할 필요가 있다. 

연구팀은 축산물에 오염된 항생제 내성 살모넬라·캄필로박터에 감염돼 식중독에 걸린 환자 수를 구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최근 5년간(2015∼2019년) 식중독 통계를 이용했다.

살모넬라 식중독의 연평균 환자는 1062명, 캄필로박터는 500명이었고, 이 중 돼지고기·닭고기 등 축산물 섭취 후 살모넬라 식중독에 걸린 환자 수는 연평균 743명, 캄필로박터는 215명으로 집계됐다.

연구팀은 여기에 축산물별 항생제 내성률과 항생제의 실제 사용 빈도를 고려해 항생제 내성 살모넬라·캄필로박터에 의한 식중독 환자 수를 구했다.

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 박태균 대표는 “대개 집단 식중독 환자 수(식약처 공식 통계)가 1명이라고 하면, 입원환자 수는 4배, 외래환자 수는 115배, 경험 환자(증상은 있었지만, 병원 방문은 하지 않은) 수는 812배에 달한다고 추정한다”며 “이를 근거로 추산한 항생제 내성 살모넬라에 의한 연간 식중독 환자 수(집단·입원·외래·경험 환자 포함)는 2만6562명, 캄필로박터 식중독 환자 수는 1491명으로 추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축용 항생제의 사용을 최대한 줄이는 것도 항생제 내성 살모넬라·캄필로박터가 축산물에서 검출되는 것을 차단하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며 “항생제 내성균도 세균인 것은 다를 바 없으므로 축산물을 가열해 철저히 익혀 먹으면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