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스페이스에프, 배양육(인공고기) 사업 업무협약 체결
대상㈜-㈜스페이스에프, 배양육(인공고기) 사업 업무협약 체결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8.18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량 배양 설비 도입 및 배양 공정 확립, 제품화 협력하기로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대상㈜(대표이사 임정배)이 배양육 선도기업인 ㈜스페이스에프(대표 김병훈)와 배양육 및 세포 배양용 배지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배양육 대량 생산을 위한 기반을 갖추고, 이를 토대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국내외 배양육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대상㈜이 구축한 글로벌 영업 네트워크와 배지 원료생산 기술에 ㈜스페이스에프가 보유한 세포배양 기술을 접목해 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배양육(Cultured Meat)은 최근 미래 식품으로 각광 받는 대체 단백질 중 유일한 동물성 식품으로, 동물의 세포를 배양해 별도의 도축과정 없이 세포공학기술로 생산하는 인공고기다. 일반 육류에 비해 온실가스 배출량, 물 소비량 등을 줄일 수 있어 친환경 기술로 평가받는다. 공장식 도축 등 동물 윤리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인 맥킨지는 지난 7월 발간된 보고서에서 배양육 시장이 2030년 250억 달러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배양육을 연구·개발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2013년 네덜란드에서 최초로 암소 줄기세포로 햄버거 패티 배양육을 만드는 데 성공한 이후 각 국가에서 배양육을 활용한 미트볼, 치킨 등을 개발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싱가포르에서 최초로 배양육 제품이 판매 승인을 받기도 했다.

대상㈜과 ㈜스페이스에프는 업무협약에 따라 배양육 대량생산을 위한 대량 배양 설비를 도입하고 2025년까지 배양 공정을 확립, 제품화하는 데 협력할 예정이다. 배양육의 단점 중 하나로 꼽히는 높은 원가 문제를 해결하고 배양육 배지 원료를 식품에 사용가능한 원료로 대체하는 연구도 수행할 계획이다.

대상㈜ 임정배 대표는 “혁신적인 기술개발 역량을 보유한 벤처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국내외 배양육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ESG 경영 실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배양육 제품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