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기원, 농업과학기술 연구데이터 플랫폼 구축
경기농기원, 농업과학기술 연구데이터 플랫폼 구축
  • 서양옥 기자
  • 승인 2022.06.1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벼·콩 등 5작목 시범 적용… 작목·연구 적용 범위 등 확대 예정

[대한급식신문=서양옥 기자] 경기도(도지사 권한대행 오병권)가 농업연구 디지털화를 위한 첫 걸음을 뗐다. 시험 연구에서 생성되는 여러 데이터를 축적해 농사 현장 디지털 농업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농업과학기술 연구 데이터 플랫폼 구축 용역사업 완료보고회 모습.
농업과학기술 연구 데이터 플랫폼 구축 용역사업 완료보고회 모습.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은 지난 9일 화성 농기원에서 ‘농업과학기술 연구 데이터 플랫폼 구축’ 용역사업 완료보고회를 열었다.

이 사업은 지역특화작목 농사 시험 논밭, 채소밭 등에 대해 클라우드 기반 자료 수집을 통해 연구 효율성을 높이고 농사 현장에서 데이터 기반의 지속 가능한 디지털 농업을 구현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에 구축한 플랫폼은 세 가지로 ▲농사 시험 연구자, 과제 관리자 등 이용자별 맞춤형 화면(User Interface) ▲지역특화 5개 작목(벼, 콩, 옥수수, 장미, 접목 선인장) 디지털 육종체계 ▲실시간 연구 데이터 입·출력 및 점검 시스템이다.

플랫폼은 작물 시험 재배 포장이나 연구실에서 생성되는 데이터(작물 재배 환경, 생육 정보 등)를 수집·분석하고, 연구 단계별로 관련 데이터를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게 했다.

농기원은 올해 연구 데이터 디지털화, 표준화가 비교적 쉬운 5개 작목에 대해 시범적으로 플랫폼을 운영한 후 작목과 연구과제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2~3년의 자료가 축적되면 일반인에게도 연구 데이터를 공개할 예정이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올 하반기에 이번 플랫폼 개발의 중장기 전략을 수립해 대상 작목과 연구 데이터 디지털화 범위를 넓히고, 데이터  수집 단계에서의 디지털화 도입 방안도 강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완료보고회에 앞서 올해 시험연구사업으로 수행 중인 ‘디지털 랩(lab) 구축을 위한 연구 데이터 플랫폼 개발’ 과제 관련 중간 점검이 실시됐으며, 플랫폼 개발 추진상의 문제점과 향후 운영·발전방안 등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