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어린이집 영·유아 급식비 인상
인천시 어린이집 영·유아 급식비 인상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3.05.25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부터 0~2세 1일 180원, 3~5세 1000원 추가
급식 질 높이고 유치원과 급식비 격차 완화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인천시(시장 유정복)가 어린이집의 영·유아에게 제공하는 급식비를 인상한다.

인천시는 어린이집 영유아에 대한 급식의 질 향상과 유치원과의 급식비 격차 완화를 위해 올해 7월부터 1인당 급식비를 영아(0~2세)는 1일 180원을, 유아(3~5세)는 1일 1000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인천시청.
인천시청 전경.

현재 유치원은 누리과정 지원금 28만 원과 별도로 급식비를 추가 지원하고 있으나, 어린이집 영·유아는 누리과정 지원금(보육료) 28만 원에 급식비가 포함돼 있어 유아가 다니는 기관에 따라 급식비의 차이가 발생하고 있다.

인천시는 2018년부터 전국 최초로 ‘어린이집 청정 무상급식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선제적으로 영아 급식비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어린이집 영아 3만8000명에 대한 1일 급식비가 기존 500원에서 680원으로 늘어나며, 정부 보육료에 포함된 급식비(1900원)까지 합하면 1일 2580원(월 5만6760원)의 급식비가 지원된다. 

또, 교육청과 협력해 어린이집 이용 유아에 대해서도 1일 급식비를 1000원 추가 지원해 1인당 1일 4220원의 급식비가 지원된다.

인천시는 급식비 추가 지원을 위해 총 9억80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사업비는 시가 70%, 군·구가 30%를 부담하게 된다. 

이러한 인천시의 어린이집 영·유아 급식비는 전국 특·광역시 중 가장 많은 지원액이다. 현재 인천을 제외한 전국 특·광역시의 영아 급식비는 광주 2500원, 대전 2400원, 부산 2300원, 울산 2200원, 서울 2097원이다. 유아 급식비는 대전 3300원, 서울 3165원, 광주 3100원, 부산 2900원, 대구 2820원 등이다.  

김지영 인천시 여성가족국장은 “교육청과 협력해 어린이집 영·유아에 대한 급식의 질 향상과 유치원과의 급식비 격차 완화를 위해 계속 노력할 계획”이라며 “급식비 확대 지원뿐만 아니라 우리 아이들이 건강하고 소중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