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여성 비타민 D 결핍, 빈혈 위험 1.6배
젊은 여성 비타민 D 결핍, 빈혈 위험 1.6배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0.01.17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 박경 교수팀, 12∼29세 여성 3,643명 분석 결과
젋은 여성 비타민 D 결핍률 85%··· 짧은 자외선 노출 원인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우리나라 10∼20대 여성의 비타민 D 결핍률이 85%에 달하는 가운데 비타민 D 결핍 상태인 경우 빈혈 위험이 1.6배 더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영남대 식품영양학과 박경 교수팀이 2008∼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2∼29세 젊은 여성 3643명을 대상으로 비타민 D 결핍 상태와 빈혈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전체 조사 대상 중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충분 상태인 여성은 15.4%(560명)에 불과한 반면 나머지 84.6%(3,083명)는 결핍 상태였다.

특히 비타민 D 결핍 상태 여성의 빈혈 위험은 충분 상태 여성보다 1.6배 높았으며, 빈혈 중에서도 철분 결핍성 빈혈 위험은 1.4배 높았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증가함에 따라 빈혈과 철분 결핍성 빈혈의 유병률은 낮아졌다”며 “몸에 비타민 D가 부족하면 골수 내 면역 세포를 자극해 적혈구 생성에 관여하는 에리트로포이에틴을 억제하는 사이토카인이 분비돼 조혈(造血) 기능에 이상을 일으켜 빈혈을 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즉 철분 결핍성 빈혈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은 비타민 D가 결핍되면서 철분 조절 호르몬인 헵시딘(hepcidin)의 농도가 증가하고, 이로 인해 철분이 혈액 내로 들어오지 못해 혈중 철분 농도가 감소하기 때문이다.
 
비타민 D는 햇볕의 자외선을 통해 피부에서 합성되는 ‘선 샤인 비타민’으로, 젊은 여성의 비타민 D 결핍률이 남성보다 높은 것은 자외선 노출 시간이 짧고, 자외선 차단제를 더 많이 사용하며, 동물성 식품의 섭취가 적기 때문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비타민 D 결핍은 골절 등 근골격 이상, 심혈관 질환 등 여러 만성질환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는데 특히 젊은 여성의 비타민 D 결핍은 노년기의 뼈 관련 질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키는 등 심각한 결과로도 이어질 수 있다.

한편 이번 결과(여자 청소년 및 젊은 여성의 비타민 D 결핍과 빈혈과의 연관성 분석)는 한국영양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