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C가 만성폐질환 예방” 가능성 있다
“비타민 C가 만성폐질환 예방” 가능성 있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8.25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삼성병원 유준현 교수팀, 40세 이상 약 2만명 분석 결과
비타민 C 하루 75㎎ 이상 섭취, COPD 발생 위험 10%가량 감소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비타민 C 섭취가 많을수록 COPD(만성폐쇄성폐질환) 발생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제시됐다.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준현 교수팀이 2007∼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79세 성인 남녀 1만 9893명을 폐기능 검사결과에 따라 COPD그룹과 비(非) COPD 그룹으로 나눠 각종 영양소와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만성폐쇄성폐질환의 위험도와 영양소 섭취의 연관성: 2007∼2015 국민건강영양조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전체 연구 대상자 1만 9893명 중 3145명(15.8%)이 COPD 환자로 진단됐다. COPD 환자의 평균 나이는 64.2세였다. 전체 환자의 73.1%가 남성, 26.9%가 여성으로, 남성 비율이 여성의 거의 3배였다.

COPD 환자의 단백질·지방·비타민 A·비타민 C·비타민 B1·비타민 B2·칼슘·나트륨·칼륨 섭취량이 COPD가 없는 환자보다 적었다. COPD의 증상이 심할수록 비타민 C·비타민 B1·비타민 B2·칼륨의 섭취량이 적어지는 경향을 보였다.

COPD가 없는 사람의 56.1%는 비타민 C를 하루 평균 필요량(EAR)인 75㎎ 이상 섭취하지만 COPD 환자는 47.9%만 비타민 C를 EAR 이상 섭취했다. 흔히 해당 영양소를 EAR 미만 섭취하면 섭취 부족으로 간주한다.

비타민 C를 EAR 이상 섭취하면 EAR 미만 섭취할 때보다 COPD 발생 위험이 0.9배로 낮아진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다. 

유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타민 C는 항산화 효과를 나타내 알레르기 반응, 결합 조직 유지, 종양 억제 등 면역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비타민 C 섭취가 COPD 환자에게 긍정적인 영향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많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