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혈 환자, 커피 과다 섭취 자제해야
빈혈 환자, 커피 과다 섭취 자제해야
  • 김동일 기자
  • 승인 2018.12.04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대병원 신민호 교수팀 연구 결과

[대한급식신문=김동일 기자] 빈혈 환자가 커피를 많이 마시면 빈혈이 심해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커피를 많이 마시면 혈중 페리틴(ferritin) 농도가 크게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녹차는 커피와 달리 페리틴 농도를 낮추지 않았다. 페리틴은 우리 몸의 철분 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철 저장 단백질로, 철분 결핍성 빈혈의 진단 기준이 되기도 한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전남대병원 예방의학과 신민호 교수팀이 2007∼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2만7071명을 대상으로 커피·녹차 섭취 횟수와 혈중 페리틴 농도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커피의 섭취가 늘수록 남녀 모두에서 혈중 페리틴 농도가 감소했다. 커피를 하루 세 잔 이상 마시는 남성의 혈중 페리틴 농도는 92.2ng/㎖로, 하루 1잔 미만 마시는 남성(100.7ng/㎖)보다 적었다. 하루 세 잔 이상 커피를 마시는 여성의 혈중 페리틴 농도도 28.9ng/㎖로, 하루 1잔 미만 마시는 여성(35.6ng/㎖)보다 적었다.

커피를 많이 마시면 혈중 페리틴 수치가 떨어지는 것은 커피의 카페인이 몸 안에서 철분의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기존의 여러 연구에서 커피와 그밖에 카페인 함유 음료가 철분 흡수율을 낮추는 것으로 밝혀졌다. 커피와 햄버거를 함께 먹으면 철분 흡수율이 39%까지 떨어진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커피의 과다 섭취가 혈중 페리틴 농도를 낮추는 것과 관련이 있었다”며 “녹차는 많이 마셔도 혈중 페리틴 농도에 특별한 변화를 주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